홈 > 커뮤니티 | THECHEAT
본문 바로가기

경찰 기고문

사이버폭력에 멍드는 아이들

2014.05.16 21:18:47
○○ 님(비회원)

입력된 인사말이 없습니다.

SMS미인증 실명인증완료
인천 삼산경찰서 부개파출소 순경 최지연

박근혜 정부에서 학교폭력을 사회4대악의 하나로 규정하고 학교폭력의 예방과 근절에 많은 노력을 쏟은 결과 학교폭력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아직도 학교폭력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여전하고 특히 사이버 인터넷이나 모바일 기기를 통한 사이버?언어폭력에 따른 부작용이 부각되고 있다. 

사이버?언어폭력은 물리적 폭력과는 다르게 은밀하게 이뤄지고 파급력도 크지만, 학생들은 사이버 공간에서의 폭력이 직접 신체적으로 폭행이 일어나거나 대면하여 욕설을 하지 않는다는 점을 이유로 단순한 장난으로 여기며 학교폭력으로 인지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이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 발표한 ‘사이버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사이버폭력을 한 이유에 대해서 초등학생의 45.7%가 ‘재미있어서(장난으로)’ 라고 응답했고, 사이버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30.3%에 달했지만 그 중 41.8%의 피해자는 ‘신고해봤자 별 소용이 없을 것 같아서’라는 이유로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 

사이버폭력이 심각해지는 이유로는 ‘익명성에 따른 무책임성’과 ‘심각성에 대한 인식부족’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사이버폭력의 피해와 심각성은 날로 커져가고 있다. 

사이버폭력 전반에 대한 규정이나 특별법을 마련할 필요가 있지만, 그에 앞서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개개인의 윤리의식이 아닌가 싶다. 

사이버폭력은 엄연한 범죄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하는 인성교육이 먼저 수행되어야 하고, 사회적 차원의 관심과 예방 대책 또한 절실하다.

댓글 5 (운영진이 관리 목적으로 입력한 댓글은 보여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경찰 기고문

Total : 5 (1/1)
police_contribution에 대한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 리스트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370446 소액결제 문자메세지 주의하세요. [55] 사진 2014/05/16 4,983
1370436 사이버폭력에 멍드는 아이들 [5] 사진 2014/05/16 4,125
1370431 허위신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사진 2014/05/16 4,511
1370427 형사사건정보 인터넷으로 확인하세요 [6] 사진 2014/05/16 6,001
1370387 피해자보호명령 제도를 아십니까? 사진 첨부파일 2014/05/16 5,231
목록 글쓰기
1  마지막
로그인 후 검색 가능합니다.